홈서비스 로봇 ‘토키’ 활용한 로봇 엔지니어 체험관
한컴로보틱스, 어린이 테마파크 키자니아에 로봇연구소 오픈

한글과컴퓨터(22,900 -5.37%)그룹 계열사이자 지능형 로봇 전문기업 한컴로보틱스(대표 전동욱)가 글로벌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인 ‘키자니아’ 서울에 로봇연구소 체험관을 개관했다고 18일 밝혔다.

글로벌 최대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는 90여 가지 체험관에서 다양한 직업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 2010년에 서울, 2016년에 부산에 문을 연 이후 국내 누적 방문객이 900만 명에 달한다.

한컴로보틱스의 로봇연구소에서는 어린이들이 홈서비스 로봇 ‘토키’와 1대1로 대화를 나누고, 퀴즈를 풀고, 사진을 찍으면서 인공지능 로봇의 성능들을 자연스럽게 테스트할 수 있다. 또한, 팀별로 로봇 원격제어 실습, 코딩으로 로봇 댄스 공연 실행하기 등 로봇 엔지니어의 역할을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 외에도 전시관이나 박물관에서 실제 사용되고 있는 큐레이팅 로봇, 열화상 카메라와 살균 자외선 기능을 탑재한 방역 로봇 등 로봇을 통해 더욱 편리해진 모습들도 함께 소개한다.

한컴로보틱스 관계자는 “로봇은 이제 중요 미래산업으로 자리잡고 있는 만큼 어린이들이 로봇에 친숙해지고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로봇연구소 체험관을 기획했다”며, “아이들의 미래 진로 탐색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컴로보틱스의 ’토키’는 한국어와 영어로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고, 로봇 코딩교육 및 얼굴인식을 통해 가족 구성원을 구분하는 등 인공지능 기반의 상호교감 기능을 갖추고 있다. 최근에는 ‘CES 2021’에 새로운 홈서비스 로봇 ‘토키2’를 공개해 미국 오토위크의 ‘CES 2021 주목할만한 10대 제품’에 선정되는 등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뉴스제공=한글과컴퓨터,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