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최초 뇌∙심혈관 질환 전조증상 및 합병증 진단 보장
진단 이후 매 2년마다 재진단시 계속 보장, 생활자금도 최대 10년간 보장
- 이
삼성생명, 뇌·심혈관 질환 보장 강화한 「올인원 뇌심보장보험」 출시

삼성생명은 뇌∙심혈관 질환 보장을 강화한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을 19일부터 판매한다.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은 보험업계 최초로 뇌·심혈관 질환 관련 질병을 전조증상부터 합병증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보험업계 최초 전조증상부터 합병증까지 진단 보장

뇌∙심혈관 질환은 전조증상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할 경우, 후유증 및 사망률을 대폭 감소시킬 수 있어 조기발견 및 치료가 중요한 질환이다. 기존 보험이 발병 이후를 보장했다면, 이 상품은 보장의 범위를 전조증상까지 넓혔다. 대표 전조증상인 ‘미니 뇌졸중(일과성 뇌허혈발작)’ 또는 ‘심방세동 및 조동’을 진단받을 경우 최초 1회에 한하여 각각 100만원을 지급한다.

뿐만 아니라, 특약으로 보험업계 최초로 합병증 진단까지 보장한다. 뇌출혈∙뇌경색으로 입원 중 폐렴 진단을 받거나,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입원 중 심부전 진단을 받을 경우 최초 1회에 한하여 각 2,000만원을 지급한다. 단, 전조증상 및 합병증은 가입 후 1년 이내 진단시 50%만 지급한다.

2대질병 입원중특정합병증 진단특약D 2,000만원 가입시 월 보험료는 37,080원이다.

진단 이후 매 2년마다 재진단시 계속 보장, 생활자금은 최대 10년간 보장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은 ‘뇌출혈’ 또는 ‘급성심근경색’ 같은 중증질환의 최초 진단시 주보험에서 최대 2,000만원을 지급한다. 아울러 이전 질병 진단 2년 이후, 재발해 재진단을 받을 경우 재진단 시점에 추가로 보장받을 수 있다.

한편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발병 이후 이전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생존만큼 중요해졌다. 이러한 고객들의 요구에 맞춰, 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 후 생존시 최대 10년간 생활자금을 지급한다. (해당 특약 가입시)

뇌출혈진단 생활자금특약 1,000만원, 급성심근경색증진단 생활자금특약 1,000만원 가입시 월 보험료는 26,930원이다. 단, 뇌출혈진단 생활자금특약, 급성심근경색증진단 생활자금특약은 15년 만기 갱신형, 전기납으로 갱신시 보험료가 인상될 수 있다.

또한, 보장범위를 넓히면서도 보험료는 낮추기 위해 별도 진단이 필요없는 ‘고지우량체’ 제도를 운영한다. 기존 우량체 제도는 체질량, 흡연, 혈압 등 3가지가 일정 기준을 통과해야 보험료가 할인됐지만, 이 상품에서는 별도 진단없이 체질량지수와 흡연 여부만 ‘고지’하면 우량체 기준 충족시 할인된다.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이며, 보험기간은 80세/90세/100세, 보험료 납입기간은 10년/15년/20년/3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은 조기발견이 중요하고 꾸준한 관리 및 치료에 따라 예후가 크게 달라지는 뇌∙심혈관 질환 보장에 특화된 상품”이라며, “조기치료부터 합병증까지 폭넓게 대비하려는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전했다.

뉴스제공=삼성전자,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