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지진 피해 복구 성금 2억원 기부
글로벌 현지에서도 ESG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지역사회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 전개
KB금융,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전달

KB금융(56,600 +6.19%)그룹(회장 윤종규)이 최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피해 복구 및 이재민 구호를 위해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성금 2억원을 전달한다.

KB금융그룹은 해당지역 이재민들의 신속한 구호를 지원하기 위해 성금을 전달하기로 했으며, 2억원의 성금은 KB국민은행의 자회사 ‘부코핀은행(Bukopin Bank)’과 KB국민카드의 자회사 ‘KB 파이낸시아 멀티파이낸스(KB Finansia Multi Finance)’를 통해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전달될 예정이다.

KB금융 윤종규 회장은 “이번 지진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인도네시아 현지 주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하루 빨리 예전의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며 “KB금융그룹은 인도네시아 기업시민으로서의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활동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그룹의 계열사 중 현지에 진출해 있는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KB국민카드, KB캐피탈 등은 인도네시아 지역에서의 사업을 활발하게 확대해 나가고 있는 중이며, ESG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뉴스제공=KB금융,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