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울산 메이커 하우스' 개관…청년 창업 지원
울산시 북구는 9일 청년창업지원센터에 메이커스페이스 특화랩 '울산 메이커 하우스' 개관식을 열었다.

울산 메이커 하우스는 제조 창업 촉진과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으로 조성된 청년 창업 지원 공간이다.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 내 여유 부지에 컨테이너를 활용해 조성했으며, 청년창업지원센터를 위탁 관리하고 있는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해 운영한다.

특히 청년 창업가를 상대로 제조·사무 공간, 제품화 연구개발, 멘토링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는 이달 중 제조업 청년 창업가를 모집할 계획이다.

북구 관계자는 "많은 청년이 창업에 도전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