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오늘] 北의회서 '문화어 보호법' 논의…주민 계급교양 도구
북한 매체들이 최근 평양문화어 사용을 독려하는 가운데 남한의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가 다음 달 '문화어 보호법' 제정을 논의키로 했다.

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에 따르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내년 1월 17일 평양에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8차 회의를 소집한다고 6일 공시했다.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리는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는 내각의 올해 사업 정형과 내년 과업, 올해 국가 예산 집행 결산과 내년 예산 외에 평양문화어 보호법 채택 등 문제를 토의한다.

보호법 채택 문제가 논의될 평양문화어는 정치·혁명적으로 조성한 인공적 언어로, 인민의 계급교양을 위한 도구로 기능하고 있다고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설명하고 있다.

[한반도의 오늘] 北의회서 '문화어 보호법' 논의…주민 계급교양 도구
문화어 어휘에는 사회주의적 이념과 북한 사회 특유의 제도·풍물을 가리키는 어휘가 매우 많다.

'세포'는 '당원들을 교양하고 당원들의 사상을 단련하며 그들의 일상생활을 지도하는 기본 조직'으로, '자본가'는 '자본을 가지고 있으며 임금노동자를 고용해 그들이 창조하는 잉여가치를 착취하는 자'로 표현한 것처럼 한국 표준말과 비교해 그 의미가 축소되거나 가치가 격하된 어휘가 적지 않다는 것.
서울말을 바탕으로 하는 남한의 표준어로부터 독립된 공용어를 갖기 위해 1966년 김일성 주석의 담화에 의해 제정됐다.

하지만 북한은 최근 남한 드라마 등 영향으로 일부 젊은 층 사이에서 남한식 말투가 확산할 기미를 보이자 문화어 사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지난 10월 30일 "남의 풍을 본떠 저속하고 비문화적으로 말하고 행동하는 사람에게는 제정신이 있을 수 없다"며 "남의 것을 가지고 제 잘난척하는 것을 허세라고 하며 제 것이 없는 것은 가난이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족 옷차림과 민족 음식을 장려하고 발전시키며 언어생활에서도 평양 문화어를 적극 살려 써야 한다"고 당부하고 "유행은 한철이지만 자기식, 자기 멋을 지향하는 진정한 아름다움은 영원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노동신문은 8월 14일 '고상하고 문명한 언어생활기풍과 평양문화어' 기사를 시작으로 9월 18일 '언어생활은 사상정신상태의 반영', 9월 29일 '언어생활의 문화성과 평양말', 9월 30일 '[정치용어해설] 사회주의생활양식', 10월 14일 '말소리가 아름다운 평양문화어' 등 문화어 사용을 독려하는 기사를 잇달아 내보냈다.

문화어 보호법 제정의 당위성을 주민들에게 전파하기 위한 사전 여론 형성 작업으로 풀이된다.

[한반도의 오늘] 北의회서 '문화어 보호법' 논의…주민 계급교양 도구
이 같은 행보에 민족화해협의회의 '려명'(민족어의 화원과 언어오물장·10월 4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우리 말의 표준-평양문화어·9월 29일), 조선중앙통신(절세위인들의 열렬한 애국의지에 떠받들려 빛나는 국가상징·9월 6일), 평양모란봉편집사의 '조선의 오늘'(소중히 여기라·8월 14일) 등 선전매체들이 일제히 가담했다.

이처럼 북한 매체들이 문화어 사용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어 이달 하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평양문화어 보호법을 제정하면 내달 최고인민회의에서 일사불란하게 통과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고인민회의에서 토의되는 법령과 결정은 687명(작년 기준)인 대의원의 과반수 찬성을 얻어야 채택된다.

전체 의석의 약 12%를 차지하는 조선사회민주당·천도교청우당·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등 야당이 어용인데다 찬반 투표가 대의원증을 들어 보이는 방식의 사실상 공개 투표여서 100% 찬성으로 통과될 것이 확실시된다.

지난 9월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7차 회의에서도 논란 여지가 있는 핵무기 사용 정책의 법제화 등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