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외교원·세종연구소, 14일 '한일관계 개선 민관대토론회'
한일 양국이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법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국립외교원과 민간 싱크탱크인 세종연구소가 함께 '민관 대토론회'를 연다.

세종연구소 일본연구센터는 국립외교원 일본연구센터와 함께 14일 서울 서초구 외교타운에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민관대토론회'를 연다고 7일 밝혔다.

토론회에는 두 센터 소속 전문가와 국내 학자, 전직 외교관 등이 참여해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과 방향을 비롯한 한일관계 이슈를 논의할 예정이다.

세종연구소는 "한일 간의 최대 현안이 되고 있는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과 불안정화가 심화되고 있는 동아시아 정세 속에서의 한일·한미일 협력방안 등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이번 토론회는 민간 차원에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공개적 담론과 논의를 활성화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박진 외교부 장관이 전날 한일관계에 식견을 지닌 원로 인사 4명과 '현인회의'를 개최하는 등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국내 의견 수렴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개최돼 눈길을 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