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좀처럼 설화(舌禍)를 일으키지 않는 정치인이다. 상대를 비판하더라도 일정한 선을 지키고, 과격한 발언은 삼간다. 그런 주 원내대표가 ‘수도권 대표론’으로 여권을 뒤흔들어놨다. 지난 4일 한 지역 행사에 참석해 당권 주자들을 일일이 호명하며 “(당원들의) 성에 차지 않는다”고 한 것이다. 특히 2024년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수도권과 MZ세대(20·30대)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으면서 공천 잡음을 일으키지 않을 인물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與 뒤흔든 '수도권 대표론'…"지역주의 편승" vs "전적으로 동의"
당권주자들 처지 따라 다른 목소리
당장 영남권 주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은 전날 페이스북에 “지역주의에 편승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지난 네 번의 총선 결과를 보더라도 최소한 수도권 당대표를 내세워야 총선에서 승리한다는 주장은 틀렸다”고 했다.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갑)도 5일 라디오에 출연해 “당원들이 봤을 때는 원내대표가 성에 차지 않는다는 말을 많이 한다”며 “자꾸만 편 가르기 하는 느낌을 주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반면 수도권에 기반을 둔 주자들은 환영하고 나섰다. 윤상현 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을)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주 원내대표 발언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보수층 지지만으로 이길 수 없다. 중도와 2030세대의 지지를 끌어올 수 있는 수도권 민심을 아는 대표가 나와야 한다”고 썼다.

안철수 의원(경기 성남 분당갑)도 “변화를 상징할 수 있는 사람, 뚝심을 갖고 한국 정치를 변화시키려고 노력해온 사람, 수도권과 중도 및 젊은 세대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사람이 당의 얼굴이 돼야 유권자에게 변화한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 의중 반영됐나
논란이 커지자 주 원내대표는 5일 “일반론을 말한 것”이라며 한 발짝 물러섰다. 하지만 그는 “국회 의석 절반 이상을 가진 수도권에서 선거 승리를 견인해 낼 수 있는 분, 우리의 미래인 MZ세대에 호응을 얻을 수 있는 분, 공천관리를 민심에 맞게 합리적·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분, 이런 조건을 갖추거나 가까이 있는 분이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내에서는 이 같은 발언이 단순히 주 원내대표 개인 생각은 아닐 것이라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2004년 이후 18년간 의정 활동을 하며 이명박 정부에서 정무장관을 지내기도 한 베테랑 정치인이 파장을 예상치 못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지난달 25일과 30일 두 차례에 걸쳐 윤석열 대통령과 만난 것으로 알려져 해당 발언에 윤 대통령의 의중이 실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초선 의원은 “윤 대통령의 생각이 원내대표의 입을 빌려 표출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동훈 밀어주기?
모든 당권 주자를 묶어 “성에 차지 않는다”고 비판하면서 윤 대통령이 ‘제3의 인물’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라디오 방송에서 “결국 윤 대통령의 성에 차는 후보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라며 “윤심(윤 대통령의 의중)이 한동훈에게 있다는 것을 띄웠을 때 국민과 당원 반응을 보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로 출마하려면 책임당원 자격을 갖춰야 한다. ‘3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해야 한다’는 책임당원 기준을 충족시키면서 내년 3월이 유력한 전당대회에 나서려면 한 장관은 이달 안에 장관직을 내려놓고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한다.

이 때문에 ‘친윤과 비윤’ ‘반유승민’ 등으로 굳어지는 당대표 경선 구도를 흔들기 위한 포석이 깔렸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지향점 없이 ‘누구는 안 된다’는 식으로는 여당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차기 당대표가 수도권과 MZ세대를 겨냥해야 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경선 과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경목/고재연/양길성 기자 autonom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