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절반이 2024년 4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현재로선 ‘정권 안정’보다 ‘정권 견제’ 여론이 우세하다는 의미다. 30%대 초반인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1년5개월 남은 ‘총선 표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수도권·중도층, ‘야당 승리’ 기대
달라진 표심…49% "총선서 야당 승리해야"
한국갤럽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에게 차기 총선 전망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49%가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했다.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6%에 그쳤다. 모름과 응답 거절은 15%였다.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에서 ‘야당 승리’를 기대하는 비율이 평균보다 높았다. 서울이 54%, 인천·경기는 52%로 수도권 유권자 절반 이상이 야당 승리를 기대했다. 부산·울산·경남(PK)에서도 여당 승리와 야당 승리를 기대하는 비율이 각각 42%, 43%로 비슷했다.

캐스팅보터로 꼽히는 중도층과 무당층은 각각 55%, 47%가 야당 승리를 기대하며 ‘정부 견제론’에 힘을 실었다. 60대와 7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도 야당이 다수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40대가 65%로 가장 높았고, 30대(59%), 20대(57%), 50대(52%) 순이었다.
尹 대통령 지지율 8주째 ‘정체’
지난 20대 대선에서 정권을 되찾은 국민의힘은 올 6월 지방선거 때만 해도 전국 광역단체 17곳 중 12곳을 석권했다. 6개월 만에 표심 지형이 뒤집힌 것은 대통령 지지율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발표된 갤럽 조사를 보면,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12월 1주차)는 31%로 10월 1주차 이후 8주째 20%대 후반~30%대 초반에 머물고 있다.

실제로 국민의힘 내부에선 수도권 의원 중심으로 다음 총선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보수 색채가 강한 영남지역과 달리 수도권 표심은 대통령 지지율에 따라 움직이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특히 차기 총선은 윤석열 정부 3년 차에 치러지는 만큼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을 지닌다. 수도권의 한 초선의원은 “지역 공약을 아무리 잘 지켜도 지금처럼 대통령 지지율이 30%대 초반에 머물면 선거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갤럽이 함께 발표한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 조사에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10%), 홍준표 대구시장(4%),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3%),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3%), 오세훈 서울시장(2%) 순이다.

한 장관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가장 높은 지지(25%)를 받았다. 갤럽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지난 6월 조사 이후 한 장관(9%→25%)과 오 시장(20%→6%)의 선호도가 바뀌었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5%로 민주당(33%)을 8주 만에 앞섰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