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차관, 빅터 차 등 美한반도 전문가와 북핵 등 현안 논의
국방부는 신범철 차관이 2일 존 헴리 소장, 빅터 차 부소장, 캐서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 등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대표단 일행을 접견하고 안보 현안에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신 차관은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연이은 도발과 핵 사용 위협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미측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 노력과 더불어 한미 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실효적으로 억제·대응하기 위해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우리 정부 인도태평양 전략의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이 전략을 통해 한국이 신장한 국격과 위상에 맞게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SIS 대표단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인해 한반도에서 전례 없이 긴장이 고조되고 있어 미 조야의 우려가 크다면서 미국의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를 위한 한미의 노력을 CSIS 차원에서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의 인태 전략에 대한 방향성과 원칙에 공감하면서 한미동맹이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더욱 발전해 나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신 차관은 CSIS 대표단이 한반도 비핵화와 인태 지역의 안정과 평화 증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언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도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