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사퇴 요구해야" "해임안 강행하면 국조 합의 野가 파기한 것"
與 "'이재명 방탄' '민생' 중 선택해야"…'해임건의안' 野 비난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을 '참사의 정쟁화', '이재명 대표 방탄용' 등으로 규정하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또 이날 국회 본회의에 해임건의안이 보고될 가능성이 큰 가운데 해임건의안보다 민생을 위한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시급하다는 점을 부각하는 여론전에 집중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아니라, 이재명 대표의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의 정치공동체인 최측근 2명은 이미 불법 대선자금, 뇌물수수 등 부패 혐의로 구속됐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방탄'과 '민생' 중 하나를 선택해 내년 예산안 처리에 협조한 뒤 국정조사를 한다는 여야 합의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여야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 합의 이후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고 줄줄이 현 정부 핵심 사업 예산안을 감액한 것을 '이재명 방탄용'으로 의심하고 있다.

與 "'이재명 방탄' '민생' 중 선택해야"…'해임건의안' 野 비난
국민의힘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도 해임건의안 제출에 대한 성토를 이어갔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이 검수완박, 감사완박, 예산완박으로 횡포를 부리고 국민이 주신 입법권을 이재명 대표 방탄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내놓고 일방 강행처리 하자고 요구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오늘과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안건이 전혀 없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이유와 명분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해임건의안을 뒤로 미루고 예산안 처리에 머리를 맞대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국회의 존재 이유가 그 뿌리부터 짓밟히고 있다.

민주당은 민생은 외면하고 정쟁만 부추기고 있다.

여·야간 합의도 헌신짝 버리듯 무시하고 당파적 이윤의 극대화 추구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정조사의 본질과 합의 정신 파기를 즉각 중단하라. 행안부 장관이 아닌 이재명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 제1야당 본연의 자리로 돌아오라"고 압박했다.

정점식 비대위원은 "169석의 의석을 앞세워 해임을 밀어붙일 수는 있겠지만, 금도를 넘어선 저급한 정치공세, 참사의 정쟁화 시도는 이제 중단되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전주혜 비대위원은 "해임건의안을 기어이 밀어붙인다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합의는 민주당이 파기한 것이고, 이에 대한 책임은 민주당이 오롯이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