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회의 연설로 신년사 대체할 듯…공세적 대외기조 유지에 무게
"내년 공화국 창건 75돌, 전승 70돌 역사적인 해"…경제·방역도 논의할 듯
北 올해도 연말 전원회의…김정은, 대남·대미메시지 '주목'
북한이 올해도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의 연말 개최를 예고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내놓을 새해 국정운영 방향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은 과거 최고 지도자의 신년사를 통해 새해 대내외 정책 방향을 제시했지만, 최근엔 신년사를 생략한 채 연말연시 당 회의를 열어 한해를 결산하고 새해 계획을 발표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작년에도 12월 27∼31일 전원회의를 열고 그 논의 결과와 김정은 위원장의 연설을 1월 1일 공개한 바 있다.

2020년도 마찬가지였고, 2021년엔 1월 초 김정은 위원장의 당 대회 연설로 신년사를 갈음한 것으로 여겨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달 하순 전원회의 소집 소식을 전하면서 ▲ 2022년 당 및 국가정책 결산 ▲ 2023년 사업계획 ▲ 현시기 당과 혁명발전에서 나서는 일련의 중요 문제 등이 토의·결정될 것이라고 1일 보도했다.

전원회의는 공식적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에 당 중앙위원회가 소집해 대내외 문제들을 논의·의결하는 주요 정책결정기구로, 김정은 시대 들어 핵심 의사결정 기구로 자리 잡았다.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경제와 방역을 비롯한 내치는 물론이고 대남·대미 정책을 비롯한 대외전략, 국방력 강화 방안, 인사문제 등이 망라돼 다뤄질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북한의 분야별 내년도 계획과 정책 방향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정부는 이번 6차 전원회의 개최에 대해서 주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남측과 미국을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가 주목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1월 1일 공개된 작년 말 전원회의 연설에서는 경제 등 내치에 집중했을 뿐 대남·대미 메시지는 전혀 내놓지 않았다.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한창이었던 데다 남측에서 대선이 예정돼 있어 정세의 유동성이 컸기 때문으로 해석됐다.

그러나 북한은 최근 남측과 미국을 향해 확실하게 대립각을 세우며 연일 고강도 도발을 일삼고 있어 이번엔 공세적인 대외 기조를 재확인하며 이런 흐름을 이어가려 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또 내년은 북한정권 수립 75주년과 이른바 6·25전쟁에서 승리했다고 주장하는 전승 70돌(정전 70주년)이라는 점에서 내부 결속을 위해서라도 미국 및 남측과의 대결 구도를 더욱 선명하게 부각하려 할 수 있다.

북한은 통상 5년·10년 주기의 이른바 꺾어지는 해(정주년)에 행사를 성대하게 치른다.

두 기념일을 계기로 대규모 열병식이 열릴 가능성도 벌써 점쳐진다.

국방력 강화에 대한 의지도 재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핵·미사일 개발에 매진할 것임을 재천명하며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이나 인공위성 발사 등에 대한 언급을 할 수도 있다.

경제·방역 등 내치도 비중 있게 다뤄질 전망이다.

내년은 북한이 2021년 초 발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3년째로, 김 위원장은 "5개년 계획 완수의 결정적 담보를 구축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내년에는 국방분야와 함께 민생분야 5개년 계획 성과 도출에 보다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전 승리를 선포하기는 했지만,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거세지는 점 등을 고려해 여전히 방역의 고삐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는 점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