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경제 강국 도약' 정부계획에 부응해 국방우주력·우주안보 실현
우주작전대·우주정보상황실·위성관제상황실 등 통합운용
공군, 우주작전대대 창설…정찰위성 등 우주전력 효율적 운용
공군이 우주 관련 조직·기능을 통합해 국방 우주력 강화에 나선다.

공군은 1일 작전사령부에서 정상화 참모총장 주관으로 국방 우주력 발전 및 우주작전역량 강화를 위한 우주작전대대 창설식을 연다고 밝혔다.

공군은 "미래 전장의 핵심 영역으로 부상하는 우주 영역을 포함한 합동 전장 영역에서의 작전 수행 여건을 보장하고 향후 전력화 예정인 군 정찰위성을 비롯한 우주 전력의 효율적인 운용을 위해 실제 우주작전을 수행해 온 우주작전대 조직을 확대·개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주작전대대는 공군의 우주작전을 전담하는 부대다.

우주항공청 신설·우주산업 육성 등 우주 경제 강국 도약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 우주력 발전계획'에 발맞춰 국방 우주력 발전 및 우주 안보 실현의 역할을 맡는다.

앞서 공군은 2019년 9월 우주작전대를 조직해 전자광학위성 감시체계를 기반으로 한반도 상공을 통과하는 위성 등 우주물체를 탐지·식별하고 우주자산의 충돌 위험성 및 우주잔해물 추락 예보 등 우주 영역 인식 임무를 수행해왔다.

우주작전대대는 기존 우주작전대, 공군본부 우주센터 예하 우주정보상황실, 항공정보단 예하 위성관제상황실을 일원화하고, 분산된 우주영역 인식 능력을 통합 운용하게 된다.

우주작전상황실·우주감시반·위성관제반 등 5개 부서를 운영하며 공군의 우주작전 임무 전반을 계획·조정·통제한다.

또 전·평시 우주물체 감시 및 목록화, 우주 위협 전파 임무를 수행하며 향후 전력화되는 군 정찰위성체계 관제 임무를 수행한다.

아울러 한미 연합훈련 및 작전 시 '한미 우주통합팀'을 운영해 우주전력의 활용 및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등 한미 우주 협력 강화에도 나선다.

초대 우주작전대대장으로 임명된 김종하 소령(학사 116기)은 "우주작전대대 창설은 우주 작전 수행 능력 강화를 위해 전력투구하는 공군의 강력한 의지를 상징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주 작전을 수행하는 최일선 부대장이라는 자긍심과 사명감으로 우주작전대대가 우주 작전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군은 국방 우주력 발전을 위해 지난해 10월 참모총장 직속으로 공군 우주센터를 창설하고 우주 전문인력 양성과 우주 전력 확충 등 우주 작전의 수행 여건을 지속해서 마련해왔다.

앞으로는 증가하는 북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우주감시, 우주 위협 전파 등 실질적인 우주작전 수행 능력을 발전시키고 올해 말 창설되는 주한 미 우주군 부대와의 협력을 통해 연합 우주작전 능력을 향상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