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사건 조작' 주장은 망상…갑자기 정치 후진국 돼"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29일 문재인 정부 대북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30일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정치보복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임 전 실장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문재인 정부가 조직적으로 조작·은폐했다는 윤석열 정부의 주장은 정치적 망상에 불과하다"며 "정치 보복을 정당화하려는 억지일 따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감사원을 정치도구로 삼고, 검찰 권력을 무소불위로 남용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에 코를 묻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문재인 정부 대응을 문제 삼은 감사원의 감사까지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현 정부에 비판의 날을 세운 것이다.

임 전 실장은 "지금도 수많은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무차별적 압수수색과 소환, 구속영장에 시달린다"며 "국정 운영의 목표와 우선순위를 거론하는 것은 사치스러운 일이 돼 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골적으로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과 감사원은 지금이 조직의 가장 큰 위기임을 왜 보지 못하나"라며 "갑자기 정치적 후진국이 돼버린 듯한 겨울 공화국 앞에서 국민과 국가, 대한민국 경제의 안위를 묻는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차피 검찰에게 중요한 건 진실이 아니라 전임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비난했다.

윤 의원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구속됐던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이 구속적부심이 인용돼 석방된 점을 상기하며 "이 정도면 검찰 수사는 비 올 때까지 계속되는 기우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