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내년 1월부터 조직개편…미래비전추진단 신설
충북 충주시는 내년 1월부터 5국 1단 1의회 2직속기관 1본부 45과(담당관) 2사업소 295팀 체제로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충주시의 미래비전인 '문화·관광·생태환경·건강 도시'의 실현을 위해 현행 6국 1의회 2직속기관 1본부 45과(담당관) 2사업소 291팀을 이같이 개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직개편에 따라 공무원 정원이 1천490명에서 1천509명으로 19명 늘어나게 된다.

또 한시 기구인 신성장전략국이 폐지되고 미래비전추진단이 신설된다.

미래비전추진단에는 문화관광비전과, 생태건강도시과, 균형개발과를 둬 미래비전 실현을 위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신성장전략국 내 신성장전략과와 바이오산업과는 신성장산업과로 통합해 경제건설국에 배치하고, 농업정책국의 산림정책과와 푸른도시과는 산림녹지과로 통합한다.

농업기술센터는 시민들이 부서 업무를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현재의 농업지원과, 농업소득과, 농업활력과를 농업기술과, 농업교육과, 과수육성과로 재편한다.

팀 단위 조직에 대한 통폐합도 이뤄져 국가정원팀, 문화시설조성팀, 건강시설팀, 중대재해예방팀 등이 신설된다.

이와 함께 건축업무의 전문성 제고를 위해 그간 읍·면에서 다루던 건축신고 업무(가설건축물 축조신고 포함)를 본청으로 이관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충주의 미래상을 담은 '미래비전 2030' 실현을 위해 생활 속 문화·관광 인프라 구축과 걷고 싶은 생태환경·건강도시의 전략적 조성 등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