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6일 대체로 흐리고 함경남도 남부와 평안남도, 황해도에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함경남도 북부에는 눈이 오는 곳도 있겠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전반적 지역에 저온 주의경보가 발령됐다고 보도했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8도로 평년보다 2도 낮았으며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예상했다.

방송은 "대륙 고기압의 변두리를 따라 북쪽의 찬 공기가 흘러들면서 오늘 전반적 지역에서 일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4∼6도 낮아져 날씨는 쌀쌀할 것으로 예견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농업 부문을 비롯한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는 저온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우며 사람들 속에서 감기를 비롯한 호흡기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돌려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 평양 : 흐림, 17, 30
▲ 중강 : 구름 많음, 13, 20
▲ 해주 : 흐림, 18, 30
▲ 개성 : 흐림, 19, 30
▲ 함흥 : 흐리고 한때 비 곳, 14, 60
▲ 청진 : 구름 많음, 14, 20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