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 5당 20명 공동발의…"양당 독과점 구조 깨고, 경쟁 원리 도입하자"
여야, 정치개혁 법안 공동발의…중대선거구제 도입·비례제 확대
여야 원내 5당 의원들이 중대선거구제 도입과 비례대표제 확대를 골자로 하는 정치개혁 법안을 공동 발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정치개혁 법안을 이날 대표 발의할 예정이다.

공직선거법 개정안에는 현행 소선거구제를 중대선거구제로 바꾸는 내용이 명시됐다.

1개 지역구에서 1명의 의원을 선출하는 현행 방식을 지역구 크기를 늘려 한 지역구에서 4~5명의 의원을 선출하는 것이다.

개정안에는 현재 253석인 지역구 국회의원을 127석으로 절반 가까이 줄이고, 비례대표 의석을 대폭 확대하는 내용도 담았다.

개정안에 따르면 비례대표 의석은 권역별 비례대표 127석, 전국 비례대표 46석 등 총 173석으로 대폭 늘어난다.

중대선거구제 도입과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을 통해 거대 양당 기득권 구조를 종식하고, 소수 정당의 원내 진입이 활성화하자는 취지다.

정당법 개정안에는 정당 설립 요건을 대폭 완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재 정당법은 정당 설립을 위해선 서울 소재 중앙당과 특별시·광역시·도에 위치한 5개 이상의 시도당, 1천 명 이상의 시도당별 법정 당원을 구비하도록 하고 있다.

개정안은 이 규정을 폐지해 누구든 정당 설립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했다.

법안이 통과되면 온라인 플랫폼 정당 창당도 가능해진다.

이 의원은 소수 정당에 대한 제약을 없애고,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교섭단체 구성 요건을 현행 20석에서 10석으로 낮추는 국회법 개정안도 발의할 예정이다.

의석 규모 순으로 국고보조금을 받아 거대 정당에 더 유리했던 국고보조금 배정 방식을 소수 정당 배분 비율을 좀 더 확대하는 방향으로 정치자금법 개정안도 발의한다.

공동발의자에는 정성호·홍영표·이원욱·김종민 의원 등 민주당 의원 12명을 비롯해 국민의힘 이명수·이용호 의원, 정의당 장혜영 의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 무소속 김홍걸·양정숙 의원 등 19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양당의 독과점 구조를 깨고, 다양한 정치세력이 국회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정치에도 경쟁의 원리를 도입하자는 것"이라며 "여야 의원들 모두 뜻을 모아 초당적으로 법안 발의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