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사장 '경험전무' 직무계획서…미리 내정? 감사·수사해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4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감사원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서면조사 통보를 거부한 데 대해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며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서 특권을 가질 수도 없고 (조사에) 응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런데 오히려 당황스럽게 '무례하다'고 화를 낸 것을 보고 '정말 해수부 공무원 피살 사건에 뭔가 문제가 많구나' (생각했다). 문제가 없으면 그냥 이랬다고 답변하시면 될 텐데 왜 저렇게 과민 반응을 보이는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주호영 "文 '무례하다' 과민반응…조사 응하는 것이 당연"
그는 "(해수부 공무원이) 살아있는 6시간 동안 대통령실 조치가 어떻게 됐는지 묻고 조사하는 것은 국민의 권리이고 그 직을 맡았던 분은 답변하는 것이 의무"라면서 "조사나 수사가 전부 무례하다면 전직 대통령은 특권계급을 인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전 대통령들도 감사원 질문에 다 응답하고 심지어 수사까지 다 받았다.

문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인 문재인에 대해 특권을 인정해 달라는 말씀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왜 무례하다고 생각하는지, 조사를 왜 받지 않으려 하는지, 질문에 답하지 않는 입장이라도 밝혀야 하는데 그런 점에 대해 정중히 입장을 여쭙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당시 임명된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작년 1월 사장 선임 당시 '업무에 대해 아는 게 전혀 없고 경험도 전무하다'는 직무수행 계획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 "미리 내정돼 있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렇게 솔직하고 낯 뜨거운 업무계획서를 낼 수 있나"라며 "인사가 부적절한 차원을 넘어서 범죄 행위가 개입돼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 적격 여부를 떠나서 반드시 감사나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며 "공기업 사장 자리가 전리품인가.

김영문이라는 사람을 관련이 없는 관세청장을 시켰다가 국회의원에 출마시켰다가, 이렇게 솔직하고 뻔뻔한 직무계획서를 내는 데도 자리를 한 것이 문재인 정권 인사의 실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여기 말고도 여러 곳에 그런 곳이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임기가 남았다는 이유로 뻔뻔하게 버티는 사람들"이라며 "이번 국감에서 공기업 임원들의 인사에 관해 유사 사례를 철저히 파악하고 조사해서 국민에 실상을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