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병 만나 '깜짝 영통'까지…尹 분주한 추석 행보
윤석열 대통령이 민생과 외교에 이어 안보 행보에 나섰다.

추석 당일인 10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방공중대 부대 간부 및 병사 40여 명과 오찬을 함께 했다.

윤 대통령은 "명절에 부모님도 뵙지 못하고 수도 서울의 상공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장병 여러분을 보니 무척 반갑고 고맙다"고 격려했고, 해당 부대 대대장은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맞는 명절에 부대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현지 셰프로 활동하다가 서른 살에 입대한 A 병장, 제주도가 고향인 B 일병 등의 사연을 들으며 "전혀 다른 환경에서 성장한 사람들이 한 팀을 이뤄 같이 복무한 이 시기가 사회에 진출했을 때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귀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야말로 대한민국의 가장 소중한 인재이며, 여러분이 잘되는 게 나라가 잘되는 길"이라며 "장병 여러분 덕분에 제가 안심하고 나랏일을 볼 수 있어 이 자리를 빌려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장병 5명의 부모와 즉석에서 영상통화로 인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영상통화에서 "아드님은 아주 잘 근무하고 있으니 마음 놓으셔도 된다. 건강하게 다시 부모님을 뵐 수 있도록 각별하게 신경 쓰겠다"며 "우리 장병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보람 있는 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한빛부대(남수단), 동명부대(레바논), 청해부대(오만 해상), 아크부대(UAE) 등 4개 파병부대원과 화상 통화로 격려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국제사회에 책임감을 갖고 도움을 주는 나라로 거듭난 유일한 국가"라며 "여러분이 그 주역이다.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한 여러분들이 다치지 않고 임무 수행 후 안전히 귀국할 수 있도록 부대장들은 세심하게 챙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빛부대장에게는 남수단 재건 지원 활동, 동명부대장에게는 지난 6월 현지 순찰 도중 있었던 화재 조기 진압 등을 물으며 격려했다. 청해부대장에게는 선박 통항량 증가 속에서 선박·선원 안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고, 아크부대장으로부터는 UAE군과의 교류·협력 현황 관련 보고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파병 부대장들에게 "장병 한 분 한 분이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있다는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임무 수행을 해주길 바란다"며 "군 통수권자로서 여러분의 헌신과 노고가 합당한 대우를 받도록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전날 윤 대통령은 서울 명동의 무료 급식소에서 급식 봉사를 하고, 한 전통시장을 찾아 시민들을 찾는 등 민생 행보에 나섰다. 또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 소식을 듣고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을 찾아 조문하며 깊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