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 1인 보위 자처해 전쟁 선포한 민주당 모습 처절"
국민의힘은 7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특별검사(특검) 임명 법안을 발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거대의석 뒤에 숨어 '방탄 특검'으로 민심과 유리된 참호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 대표는 국회의원이라는 '방탄 배지'를 달고, 당 대표라는 '방탄 갑옷'을 갖췄음에도 여전히 부족했나 보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제발 이성을 찾기 바란다"며 "'맞불 특검', '무리수 특검'임을 모르는 대한민국 국민은 더 이상 없다.

이 대표에 대한 사법 리스크는 하늘도 알고, 땅도 알고 있던 명백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여사 관련 수사는 이미 2년 6개월이나 하고도 기소조차 하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 시절 검찰 특수부, 금감원까지 동원했음을 민주당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선택은 민주당과 이 대표의 몫이고 그 책임도 오롯이 함께"라며 "민생이 아닌 당 대표 1인 보위를 자처해 전쟁을 선포한 민주당의 모습만 더욱 처절하다"고 밝혔다.

이어 "법 앞에 누구도 특권을 누릴 수 없다"며 "민주당의 '방탄 특검'은 추석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