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 불참하고 포항 내려가 보상·지원책 점검
李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사법리스크 논란에는 로우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태풍 힌남노의 직격탄을 맞은 경북 포항을 찾았다.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실질적 복구·지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나 홀로' 일정이었다.

대신 국회 최고위원회 회의는 박홍근 원내대표가 주재했다.

취임 일성으로 강조한 '유능한 대안야당'의 행보를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됐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태풍 피해지역인 포항시 남구 대송면 일대를 돌았다.

노란색 '민방위 점퍼'에 파란색 장화 차림이었다.

현장에는 김성환 정책위의장, 안호영 수석대변인 등 일부 지도부만 자리했다.

국민의힘 소속인 이철우 경북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도 나왔다.

이 대표는 이 시장으로부터 피해 현황을 보고받은 뒤 재난 피해 지원금과 관련, "침수 피해 지원액이 200만원이다.

너무 소액이라 지원금액을 정부와 협의해 봐야 한다"며 보상액 상향을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가 검토 중인 '포항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서는 신속한 선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다수 야당으로서 협조하겠다고도 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현장 방문 후 취재진과 만나 "이 대표가 현장을 둘러보고 5가지를 강조했다"며 ▲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 ▲ 침수피해 보상액 현실화 및 보상대상 확대 ▲ 특별교부세 확대 ▲ 포항지역 배수펌프장 신속 보완 ▲ 민주당 자원봉사단 참여 등의 계획을 밝혔다.

당 재난재해대책위원장인 이성만 의원은 "일단 이 5가지 내용을 중심으로 하되 추가로 필요한 게 있으면 당에서 검토해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포항 방문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불거진 검찰발 사법 리스크에 대한 여론 주목도를 상쇄하기 위한 포석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직접 재난재해 현장에서 해당 지자체장과 지원책을 협의하는 모습을 부각, 거대 야당 대표로서 '민생 리더십'을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는 첫째도, 둘째도 민생이라는 생각"며 "본인의 검찰 이슈에 대해서는 최대한 거리를 두고 민생 챙기기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도 자신을 상대로 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언급을 자제하며 로우키 행보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현장에서 '검찰이 기소할 경우 대응책은 무엇이냐', '대장동·백현동 관련 발언이 허위사실 유포가 맞다는 증언이 나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김건희 특검법 발의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당초 이 대표는 전날 태풍 피해 현장을 찾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출석 회피' 논란을 고려해 방문 일정을 하루 늦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