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경기 지역 권리당원 투표에서 처음으로 80%대 득표율을 넘겼다. 선거가 막바지로 다가가면서 '확대명(확실히 대표는 이재명)' 분위기 속에 지지층이 더욱 결집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분위기속에 '친명'을 자처하는 박찬대 의원도 최고위원 선거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이재명 78% 득표 속 순회경선 마무리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서울특별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를 열고 서울·경기 지역 및 재외국민 권리당원의 권역별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고향인 경기서 7만361표(득표율 80.21%), 서울서 6만812표(75.61%)를 득표했다. 이 의원은 경기서 지역 순회경선 중 최초로 80%가 넘는 득표율을 기록하며 경기지사 출신의 영향력을 증명했다. 수도권에서 몰표를 받으며 이 의원의 권리당원 투표 최종 성적은 33만5917표(78.22%)로 집계됐다.

이 의원은 개표결과 발표 뒤 기자들을 만나 "변함없이 높은 지지에 감사드린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서울에서 24.39%, 경기에서 19.79%를 득표하는 데 그쳤다. 권리당원 투표의 최종 득표는 9만3535표(21.78%)다. 박 의원은 개표 결과 발표 뒤 기자들을 만나 "야구로 치면 9회말 2아웃 상황"이라며 "만루홈런을 치고 내려갈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리당원 투표의 최종 투표율은 37.09%로 집계됐다. 경북(57.8%), 대구(59.2%), 부산(50.07%) 3개 지역을 제외하고는 모두 투표율이 50%를 넘어서지 못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후보가 선거 초반부터 압도적인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당원들의 선거에 대한 관심이 불붙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박찬대·장경태 약진...'확대명' 분위기 속 친명 지도부 힘 실려
최고위원 선거 권리당원 투표에서는 정청래(누적 득표율 27.65%)·고민정(22.02%) 의원의 '2강' 체제가 이어진 가운데 박찬대 의원과 장경태 의원이 지지율을 크게 끌어올렸다.

특히 박 의원은 경기 지역 권리당원 투표에서 18.42%의 득표율로 2위를 기록하는 등 지난주 5위였던 지지율을 3위까지 끌어올렸다. 4위였던 장 의원은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지만 누적득표율은 지난주 광주·전남 경선 당시 10.84%에서 12.39%로 끌어올렸다.

최고위원 당선의 '마지노선'인 5위는 서영교 의원(11.57%)이 지키고 있다. 송갑석 의원(9.08%)과 고영인 의원(4.18%)은 탈락 위기다. 송 의원은 지난주 사퇴한 윤영찬 의원으로부터 지지선언을 받아내며 순위 상승이 기대됐지만 서울·경기 지역 경선에서도 6위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번 최고위원 선거에 참여한 한 의원실 보좌진은 "이 의원을 지지하는 당원들은 작년 대통령 선거 경선때부터 수석 대변인으로 함께한 박 의원에 대한 친밀감이 강한 것 같다"며 "박 의원이 호남 경선에서 당선 위험권인 5위까지 밀리자 다른 친이재명계 의원들로 분산투표를 하던 지지자들이 결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내일 전당대회서 대의원·국민 여론조사 결과 나오면 확정
민주당은 28일 서울 송파구 KSPO돔(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전국대의원대회를 통해 지도부를 최종 선출한다. 이 자리에서는 민주당 중앙대의원단의 표결 및 2차 국민여론조사의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오늘 확정된 권리당원 투표 결과는 당대표 선거와 최고위원 선거 최종 선거인단의 40%로 반영된다. 선거인단의 투표 비중은 대의원 30%·권리당원 40%·일반국민 여론조사 25%·당원 여론조사 5%다.

민주당은 이날 서울시당위원장 및 경기도당위원장도 각각 선출했다. 서울시당위원장에는 김영호 의원이 60.47%를 득표해 전혜숙 의원(39.53%)을 제치고 당선됐다. 경기도당위원장은 단독 입후보한 임종성 의원이 당선됐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