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경출신 공정한 승진기회 제공 약속…김건희 여사도 참석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오전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신임경찰 제310기 졸업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청년 경찰관들의 첫걸음을 축하한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법질서를 지키는 본연의 책무에 혼신의 힘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 경찰 기본급 공안직 수준으로 상향 ▲ 직무 구조 합리화를 위한 복수직급제 도입 ▲ 순경 출신 경찰관의 승진 및 보직 배치 공정한 기회 제공 등 일선 경찰의 처우 개선을 약속했다.

또 "급변하는 치안 환경 속에서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치안 서비스가 국민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충분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졸업식에는 김건희 여사를 비롯해 신임경찰 졸업생 2천280명(남자 1천708명·여자 572명)과 경찰 지휘부, 졸업생 가족 등 9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등 정부 관계자도 참석했다.
대통령 부부의 중앙경찰학교 졸업식 참석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임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이명박·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 등도 졸업식에 참석했다.

그러나 정부가 최근 '경찰대 개혁' 카드를 내세운 시점에서 윤 대통령의 졸업식 참석 자체가 비(非)경찰대 순경 출신 경찰관에 힘을 실어주는 행보가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온다.

행안부는 매년 경무관 승진자 중 순경 등 일반 출신을 현행 3.6%에서 20%까지 확대하기 위해 복수직급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개혁안을 내놓은 상태다.

야권에서는 경찰대 개혁 추진이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한 일선 경찰의 반발에 대응하기 위한 '갈라치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이 신임 순경들 앞에서 재차 순경 처우 개선을 약속하면서 경찰대 개혁 드라이브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도 해석된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이번 졸업식은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참석하는 경찰관 졸업식으로 새내기 경찰관들의 첫걸음을 축하하는 동시에 경찰관들을 격려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