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 주최, 재외동포재단 후원…14개국 71명 참가

세계 각국에서 활약하는 한인 정치인이 한자리에 모여 모국의 평화와 번영, 각국 한인들의 정치력 신장을 논의하는 '제8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이 16일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포럼은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회장 연아 마틴 캐나다 연방 상원의원)가 주최하고,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한다.

19일까지 온·오프라인에서 열리는 행사에는 14개국에서 총 71명의 한인 정치인이 참가했다.

모국 번영·한인 정치력 신장 논의…한인정치인포럼 서울서 개막
개회식에는 캐나다 최초의 한인 의원인 연아 마틴 회장을 비롯해 뉴질랜드 최초 한국계 5선 의원인 멜리사 리 연방의원, 지난해 시의회 역사상 최고 득표를 기록하며 당선된 김태미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시 시의원, 입양 한인인 셰럴 마이어스 미국 오리건주 국무차관, 최초의 한국인 여성 의원인 김베라 카자흐스탄 하원의원 등이 참석했다.

독일 연방의회 최초 아시아인이자 한국계인 이예원 의원, 지난해 11월 뉴욕시 최초 아시아계 여성 시의원에 당선된 린다 이 의원, 스티브 강 미국한인민주당협회 회장 겸 로스앤젤레스(LA) 도시계획위원회 커미셔너, 변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시장 비서실장 수석고문 등도 자리를 빛냈다.

개회식은 주제 영상을 시작으로 연아 마틴 회장의 개회사와 김홍걸 외교통일위원회 의원의 축사, 축하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연아 마틴 회장은 개회사에서 "한인정치인포럼은 우리의 역사와 유산, 문화, 민족성을 바탕으로 많은 이니셔티브를 추진하는 원동력이자 한인 정치인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데 중심축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포럼을 통해 모국과 세계 평화 번영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높아진 모국의 국격에 맞는 한인 정치력 신장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개회식에 이어 'Beautiful Koreans'(아름다운 한국인)를 주제로 한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특별강연이 열렸다.

행사 이틀째인 17일에는 '한인 정치인의 정치력 신장을 위한 방안 모색'을 주제로 각자의 도전과 성공 사례를 공유한다.

이후 마크 김 미국 버지니아주 하원의원이 좌장을 맡아 자유토론을 진행한다.

또 '국제사회 갈등 속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인 정치인의 역할 모색', '동포사회 권익 신장을 위한 한인 정치인들의 역할' 주제를 놓고 참가자들이 머리를 맞댄다.

18일에는 대한민국전쟁기념관과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을 방문해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 정신과 선열들의 호국정신을 배우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더 어울림 토크콘서트'를 통해 선·후배 정치인 간 의견과 경험을 공유한다.

포럼은 19일 차기 포럼 준비와 차기 임원진 선출 등을 진행하고, 폐회식과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환송 만찬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