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KT 제쳐…"5G 이용하다 변경하거나 젊은층 많이 찾아"
알뜰폰업계, LTE 시장 점유율 2위로 '성큼'…가입자 1천만명대
알뜰폰(MVNO) 업계가 롱텀에볼루션(LTE·4세대 이동통신) 가입자를 꾸준히 늘리며 LTE 시장 2위로 올라섰다.

이통3사가 수익성이 좋은 5G 시장에 집중하는 사이 이탈한 LTE 가입자를 알뜰폰 업계가 흡수하는 모양새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알뜰폰 업계의 LTE 가입자는 지난 6월말 1천32만6천229명으로, 전월말보다 22만5천749명 증가했다.

알뜰폰업계의 LTE 시장 점유율은 21.8%로 SK텔레콤 37.3%(1천764만5천292명)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LG유플러스는 6월말 1천25만3천102명(점유율 21.7%)으로 전월말보다 2만9천160명 줄어들며 3위로 하락했다.

KT는 전월말보다 19만2천212명 줄어든 906만3천090명(19.2%)을 기록하며 4위로 밀렸다.

알뜰폰 점유율은 2018년말 5.5%(302만1천741명)에 불과했지만 5G 도입 이후 증가세를 보이며 2019년말에는 6.9%(381만7천267명)로 높아졌다.

2020년말 11.9%(623만5천367명)로 상승했고 작년말에는 18.5%(894만1천244)로 뛰었다.

알뜰폰 LTE 가입자가 늘어나는 것은 이통3사가 고가의 5G 관련 요금제 출시와 서비스에 집중하자 이탈한 LTE 이용자들이 가격이 저렴한 알뜰폰을 찾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일부 알뜰폰 업체는 통화·문자서비스 무제한에 매달 데이터 11GB를 기본 제공한 뒤 데이터 소진 시 하루 2GB씩 추가로 제공하는 요금제를 월 3만3천원대에 판매하고 있다.

이는 이통사 요금제의 절반 수준이다.

고가의 5G 요금제에 가입했다가 서비스에 실망한 일부 이용자들도 알뜰폰 LTE로 갈아타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 알뜰폰 업체 관계자는 "5G 도입 후 2년이 지나면서 약정 기간이 끝난 가입자들이 LTE와 큰 차이를 못 느끼거나 고가요금을 계속 내고 싶지 않을 경우 알뜰폰을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젊은 세대 사이에서 최신 스마트폰을 살 때도 이통사 지원금을 받지 않은 채 자급제 폰을 구입하고 저렴한 알뜰폰 유심 요금제를 이용하는 것이 트렌드가 된 점도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표] 통신사별 LTE 가입 현황 (단위: 회선)
┌─────┬─────┬─────┬────┬────┬────┬────┐
│ │2018.12월 │2019.12월 │2020.12 │2021.12 │2022.5월│2022.6월│
│ │ │ │월 │월 │ │ │
├─────┼─────┼─────┼────┼────┼────┼────┤
│SKT │24,205,134│24,409,618│22,181,6│18,781,9│17,751,0│17,645,2│
│ │ │ │67 │58 │64 │92 │
├─────┼─────┼─────┼────┼────┼────┼────┤
│KT │15,259,806│15,010,423│12,483,7│10,077,2│9,255,30│9,063,09│
│ │ │ │73 │25 │2 │0 │
├─────┼─────┼─────┼────┼────┼────┼────┤
│LGU+ │12,647,000│12,450,666│11,654,3│10,488,3│10,282,2│10,253,1│
│ │ │ │54 │37 │62 │02 │
├─────┼─────┼─────┼────┼────┼────┼────┤
│MVNO │3,021,741 │3,817,267 │6,235,36│8,941,24│10,100,4│10,326,2│
│ │ │ │7 │4 │80 │29 │
└─────┴─────┴─────┴────┴────┴────┴────┘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