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동맹, 전세계 글로벌 외교의 기초"
'사드 관련 美협력 속 中압박' 관련 질문에 답변
尹 "우리 외교기준은 국익…불필요한 마찰 없게 상호존중 추구"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우리 외교의 원칙과 기준은 철저한 국익"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에서 진행된 출근길 문답에서 "불필요하게 어떤 나라와 마찰을 빚거나 오해를 가질(오해가 생길) 일이 없도록 늘 상호 존중과 공동 이익을 추구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미국과의 반도체 협의 문제에 대해 중국이 연일 한국을 겨냥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한국이 미중 사이에서 선택을 요구받는 듯한 국면인데 우리 외교의 원칙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미 안보동맹, 그리고 (군사)안보동맹을 넘어 경제안보까지 아우르는 이러한 동맹은 우리가 전 세계를 상대로 추구하는 글로벌 외교의 기초가 된다는 말씀을 늘 드려왔다"고 부연했다.

중국이 한국 정부가 사드 3불(不) 1한(限)' 정책을 대외적으로 표명했다고 주장하며 기존에 배치된 사드 제한까지 요구하자, 전날 대통령실은 브리핑에서 "사드는 주권사안"이라며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을 함께하고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한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 문답에서 "구테레쉬(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포르투갈 총리를 마치고 10여년간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을 지내며 탈북자 강제 북송을 반대해 난민의 아버지로 불리며 국제 인권운동을 해온 분"이라고 먼저 소개했다.

이어 오찬에 대해 "북핵과 인권, 기후변화, 우크라이나 전쟁 등 다양한 이슈에대해 구테레쉬 총장의 고견을 잘 듣는 시간을 보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