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의 소셜 언급량(뉴스·블로그·트윗) 중 긍·부정 키워드 1·2위가 2주째 '의혹'과 '범죄'로 나타났다. 당 대표 본경선 1·2차 경선에서 이 후보가 누적 득표율 약 75%를 기록하고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우위를 점하는 등 압도적으로 우세하면서 당권 레이스가 싱거워진 모양새지만, '기소 시 직무정지' 당헌 80조 개정과 더불어 이 후보를 둘러싼 논란은 심화될 전망이다.
李, 2주째 긍·부정어 1위 '의혹'·2위 '범죄'
지난 12일 소셜 미디어 빅데이터 플랫폼 썸트렌드에 따르면 7월 4주차와 8월 1주차에 이 후보 관련 긍·부정 연관어 1위는 '의혹', 2위는 '범죄'가 차지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이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A씨가 경찰 조사를 받고 숨진 채 발견되면서 이 후보에 대한 각종 의혹이 다시금 도마 위에 오른 탓이다. 각종 의혹에도 이 후보가 당내에서는 대세로 떠오르고 있으나, 전체 민심을 아울러야 하는 당 대표가 되기 위해서는 사법 리스크가 풀어야 할 숙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긍·부정 단어 순위 변화. /출처=썸트렌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긍·부정 단어 순위 변화. /출처=썸트렌드
A씨는 이 후보 의혹과 관련해 4번째 사망자였다. 이 후보는 A씨의 사망에 대해 "나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반발했으나, 지난해 대선 경선 당시 A씨가 김 씨의 선행 차량을 운전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말 바꾸기 논란까지 빚어졌다.

지난 9일 김 씨가 경찰 소환조사 통지서를 받으면서 당헌 80조 개정과 관련해 친명(친이재명) 대 비명계(비이재명) 구도로 당내 잡음이 커지고 있다. 친명계는 개정 논의를 주도하는 한편 비명계는 '이 후보 방탄용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다.

당헌 80조는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시킬 수 있다"는 내용이다. 이 당헌에 따라 법인카드 유용, 대장동 개발 특혜, 성남FC 후원금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이 후보가 기소될 경우 당 대표가 되더라도 직무 정지 위기에 처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친문(친문재인)에 비주류까지 가세해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친문계인 고민정 최고위원 후보는 "개정 논의 자체가 이재명 후보의 입지를 굉장히 좁아지게 하는 것이다.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의"라고 비판했다. 비주류인 조응천 의원도 "정말 좀 창피하다"면서 "하필이면 지금 오얏나무에서 갓을 고쳐 쓰는 일을 하는 것은 민심에 반하는 일이고 내로남불의 계보를 하나 더 잇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정어가 긍정어의 약 4배
…"李 사법 리스크·당헌 개정, 대중 심판 받을 수 있어"
이재명 민주당 당 대표 후보 소셜언급량 긍·부정 추이.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이재명 민주당 당 대표 후보 소셜언급량 긍·부정 추이.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이런 논란에 이 후보의 부정 언급량이 긍정 언급량을 크게 웃돌고 있다. 법인카드 유용 의혹 논란이 재점화된 7월 4주차에는 긍정 언급량이 1만3674건, 부정 언급량이 5만6859건이었고, 가장 최근인 8월 1주차에는 긍정 언급량 2만1801건, 부정 언급량 7만7729건으로 집계됐다. 그전까지 부정 언급량이 3배 넘게 긍정 언급량을 웃돌다 최근에는 4배까지 늘어난 것이다.

양승함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는 "이 후보에 대한 사법 리스크가 존재한다고 보는 게 상식적"이라면서 "이 후보의 사법 리스크와 당헌 개정 논란은 이 후보뿐 아니라 민주당 전체를 전당 대회 이후 대중의 심판대에 올리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