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 조사' 논란 일단락 후 국방 교류 복원 의도인 듯
한일 국방당국, '2018년 초계기 갈등' 풀기 위한 국장급 협의
한일 국방당국이 2018년 12월 발생해 양국 군사 교류에 장애가 되고 있는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 갈등'을 풀기 위해 국장급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11일 "한일 (국방당국의) 국장급 정례회의에서 초계기 갈등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며 "지금 한일관계 개선 분위기가 있으니 양측이 과거처럼 일방적인 주장만 하기보다는 관계 개선 모멘텀을 활용해 좋은 방안을 찾아보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초계기 갈등은 2018년 12월 20일 동해에서 조난한 북한 어선을 수색 중이던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함정 근처로 날아온 일본 해상자위대 P1 초계기를 향해 사격관제용 레이더를 조사(照射·겨냥해서 비춤)했다고 일본 측이 주장하면서 촉발됐다.

당시 일본 측은 그 증거라며 초계기 내부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했고, 한국 측은 레이더 조사는 없었고 오히려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근처에서 저공 위협 비행을 했다고 반박했다.

한일 국방당국, '2018년 초계기 갈등' 풀기 위한 국장급 협의
이 사건으로 한일 고위급 국방정책회의체 가동이 중단되는 등 양국 국방당국 간 교류는 급격히 위축됐다.

한일 외교 소식통은 초계기 갈등 현안과 관련해 "실무적으로 (한일 간에)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양측의 인식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제 와서 옳고 그름을 따지기는 어렵다.

그것(초계기 갈등 현안)을 일단락 짖기 위한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4년 가까이 지난 초계기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보다는 갈등을 봉합하고 한일 국방당국 교류를 복원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