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비공개 만찬…대통령실 "군 지휘관 격려·골드버그 대사 부임 환영"
尹, 주한美대사·연합사령관 이틀전 만찬…"안보상황 평가"(종합)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대사,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과 비공개 만찬을 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 만찬에 우리 측에서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배석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한미 군 주요 지휘관들을 격려하고 골드버그 신임 주한대사 부임을 환영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당면한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평가와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때 재확인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공유하는 한편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제 및 대응 태세를 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골드버그 대사는 지난달 11일 부임했으며 같은 달 29일 윤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로 이동, 한덕수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 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당선인 시절인 지난 4월 7일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러캐머라 사령관과 김승겸 당시 연합사 부사령관과 함께 브리핑을 받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