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시를 대표하는 문화콘텐츠인 창작 오페라 '이중섭'이 새로워진 모습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서귀포시 대표 창작 오페라 '이중섭' 9월 공연
서귀포시는 오페라 '이중섭' 공연을 9월 23∼24일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연다고 11일 밝혔다.

오페라 '이중섭'은 2016년 이중섭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오페레타로 제작되기 시작한 뒤 2019년부터 창작 오페라로 발전시켜 현재까지 공연되고 있다.

올해 공연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끌 예정이다.

서울오페라앙상블 대표 및 예술감독인 장수동 씨가 새롭게 연출을 맡았다.

장수동 연출가는 "'서귀포 환상'이라는 부제로 서귀포에서의 이중섭 예술혼, 파란만장한 삶 등을 조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시는 제주 출신의 스태프와 출연진의 비중을 높여 지역 오페라 제작 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조역의 경우 제주도립예술단 서귀포합창단 단원들로 구성해 서귀포예술단의 예술성을 강렬하게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연에선 기존 배우와 새로운 배우들의 조화로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가 탄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호평을 받았던 이중섭 역의 테너 이재욱과 새롭게 출연하는 테너 김중일, 매해 감동을 주는 마사코역의 소프라노 김유섬, 정혜민 등이 함께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 나갈 것이다.

공연은 9월 5일부터 서귀포시 e-티켓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1층 1만5천원, 2층 1만원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많은 시민이 애정을 갖고 작품을 지켜봐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컸다.

기다려 주신만큼 기존 작품보다 완성도 있는 공연을 위해 땀 흘려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