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朴 단일화 제안 거부…"활주로에 방지턱 놓는 느낌"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당 대표 후보는 11일 경쟁후보인 박용진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 "지금은 각자의 비전을 키우는 데 집중해야 할 때"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강 후보는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박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지금 시점에서 단일화 논의가 명분, 파괴력, 감동이 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후보는 그러면서 "어떤 계기도 없이 20%의 표를 받은 후보와 5%의 표를 받은 후보가 힘을 합쳐 25%를 만든다고 해서 어떤 파급효과가 있을지 묻고 싶다"고 했다.

특히 "박 후보는 지난 대선 경선 당시 본인에게 '활주로가 필요하다'고 했었다"며 "저도 비슷한 심정이다.

강훈식이라는 사람이 민주당의 비전과 미래를 얘기하는 비행기를 활주로에 띄워야 하는데, (박 후보의 단일화 제안은) 그 활주로에 방지턱을 설치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냉정하게 말해 지금까지 경선에서 저와 박 후보가 얻은 표는 전체 권리당원 숫자의 1%가 안된다.

둘이 합친 표가 1만표 정도 되는데 전체 권리당원 숫자는 110만명 정도"라며 "지금은 오히려 파이를 키우는 데 집중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박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심과 당심이 확인되는 방식이면 어떤 것이든 강 후보가 제안하는 방식으로 단일화를 이뤄낼 용의가 있다"며 단일화를 제안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