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벌 보전·수산자원 관리 위해 '만 단위' 확대 필요
광주전남연구원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구역 확대해야"
세계유산 '한국의 갯벌' 보전과 수산자원 관리,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유산 구역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광주전남연구원은 11일 내놓은 '광주전남 정책 브리프'에서 갯벌 보전 정책 전환을 통한 세계유산 구역 확대의 필요성과 효과를 분석하고 정부·지자체 차원의 대응 과제를 제시했다.

'한국의 갯벌'은 2021년 세계유산에 등재된 보성·순천갯벌, 신안갯벌, 고창갯벌, 서천갯벌의 총칭으로 유네스코에서 '생물다양성과 멸종위기종 서식처'로 인정받으면서 유산구역 확대 권고도 함께 받았다.

연구원은 유산구역 확대에 대해 세계유산 보편적 가치의 완전성, 갯벌생태계의 보전·관리, 지속가능한 어업을 위한 수산자원 관리, 지역관광 활성화 등의 측면에서도 절실하다고 분석했다.

또 갯벌 가치를 보전·관리하고 유산관광을 통한 지역관광·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단위 갯벌'이 아니라 보성·순천 갯벌처럼 여자만 전체로 확대된 '만 단위' 생태관광 계획과 수용태세 전략 수립도 제안했다.

김준 책임연구위원은 "세계유산 구역을 확대하는 것도 신규 신청과 같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해당 지역 어민과 주민들의 동의와 지자체의 참여 결정이 가장 중요하고, 해양보호구역 지정(해양수산부)과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문화재청)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산구역 확대 범위와 경계, 등재 논리 개발 등을 위해서는 전문가 조사 자문을 거쳐 확정하고, 신청서와 함께 실사 준비도 병행할 것을 조언했다.

김 연구위원은 "유산 구역 확대는 갯벌 보전 관리라는 가장 기본적인 가치 존중을 위해서도 필요한 조치"라며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어민·주민·행정·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갯벌 유산 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하며 중앙정부도 갯벌 자원을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