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과제 안정관리·새 한중관계 밑돌 놓을지 중요한 시험대
칩4·사드 난제 속…오늘 칭다오서 한중 외교장관회담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회담한다.

전날 오후 공군 2호기로 칭다오에 도착한 박 장관은 왕 위원과 회담 및 만찬에서 수교 30주년을 맞는 한중관계 발전 방향과 한반도 문제, 지역·국제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출국을 위해 전날 외교부 청사를 나서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 공급망 안정 등 안보와 경제 분야에 대해서 심도 깊은 논의를 할 것"이라며 "우리의 국익 차원에서 당면한 현안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는 미중경쟁 속에서 미국과 보조를 맞추며 이전 정부보다 선명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대중국 관계에서 여러 도전도 불러올 수 있다.

이번 외교장관 회담은 이런 도전들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새로운 한중관계 밑돌을 놓을 수 있을지 보여주는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미국이 한국, 일본, 대만에 제안한 반도체 공급망 대화(이른바 '칩4') 예비회의에 참여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박 장관은 한국의 '칩4' 동참을 견제하는 중국에 특정 국가를 공급망에서 배제하려는 의도가 아니라고 설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중국이 만약 우려가 있다면 해소할 수 있도록 설명을 하겠다"고 말했다.

중국은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이른바 '3불 정책'(사드 추가 배치 않고, 미국 MD·한미일 군사동맹 불참) 유지를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우리의 안보 주권에 관한 사항"이라는 원칙적 입장으로 대응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 장관은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영향이 완전히 걷히지 않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듯 "한국의 K팝과 영화, 드라마, 게임 등 문화 콘텐츠가 폭넓게 중국에 소개될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도 했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대형 도발을 감행해 정세 불안정이 고조되지 않도록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측은 지역 및 글로벌 정세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최근 대만 방문과 이에 따른 역내 긴장 고조 상황을 거론할 가능성도 있다.

박 장관은 최근 동아시아정상회의(EAS)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도 중요하다'는 입장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박 장관은 방중 기간 중 재중국 교민·기업인 간담회와 중국지역 공관장 회의도 화상으로 개최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