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 시행전 16일부터 위기관리연습
한미 군 당국은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을 본격 시행하기 전 16일부터 위기관리연습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오는 16일부터 나흘간 UFS 연합연습을 위한 위기관리연습을 진행한다.

위기관리연습은 한반도에서 전쟁과 같은 위기 상황이 조성되는 징후를 가정해 한미가 공동으로 이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하려는 절차를 숙달한다.

위기관리연습 종료 후 22일부터는 UFS 본 연습인 1부(닷새간)와 2부(나흘간)가 진행된다.

국방부는 정부연습과 함께 진행되는 이번 UFS에서 국가총력전 수행 능력을 키우고자 국제분쟁과 인프라 위협 등을 고려한 실전적 시나리오를 훈련에 적용한다.

원전에서 급조폭발물 발견과 처리, 반도체공장 화재, 은행 전산망 마비 등이다.

통합방위작전계획 보완·검증을 위한 공항테러 대응, 민간·군시설 드론 공격 대응, 다중이용시설 피해복구 훈련도 시행한다.

제대·기능별 연합 야외기동훈련(FTX)도 펼쳐진다.

연합 과학화전투훈련, 연합 공격헬기 사격훈련, 연합 해상초계작전 등 11건이다.

아울러 한국군 4성 장군이 미래연합사령부 지휘를 맡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작전 수행능력 3단계 평가 중 2단계인 완전운용능력(FOC) 평가를 진행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