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가스 점검원 인건비 착복 없도록 제도 개선 건의"
서울시는 도시가스 위탁업체가 안전점검원(검침원)의 인건비를 착복하고 있다는 노조 측 주장과 관련해 정부에 제도 개선을 건의하겠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점검원들의 인건비가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다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의 주장에 대해 "법률상 미비한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제도 개선 건의 등을 통해 인건비가 적정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공공운수노조 서울지역공공서비스지부는 지난 5월 말에 이어 전날 서울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도시가스 공급업체들이 인건비를 제대로 지급하도록 서울시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시가 산정하고 도시가스업체가 보내온 임금을 중간 위탁업체(고객센터)가 제대로 지급하지 않는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기본급 차액은 월 7만원 수준인 것으로 노조는 보고 있다.

전날 집회에서는 일부 노조원이 시장 면담을 요청하러 정문 진입을 시도하다가 경찰 시설물을 훼손한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다.

애초 서울시는 검침원에 대한 근로 관리·감독 권한이 없어 개입이 어렵다는 입장이었으나, 오세훈 시장이 시정 철학인 '약자와의 동행' 연장선에서 법령 개정을 건의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도시가스 회사, 고객센터, 검침원 노조와 긴밀하게 소통·협력해 노동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