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민주 강남서초 지지율 40% 안되면 큰선거 승리 힘들어"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험지'로 분류되는 서울 서초을 민주당 지역위원장에 지원한 홍익표 의원은 1일 "강남·서초에서 40% 정도의 지지율을 회복하지 못한다면 서울 기준 큰 선거에서 승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강남·서초는 서울 25개 자치구 중 인구도 가장 많은 지역이고, 우리 사회에서 여론주도층이 많이 사는 지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3선의 홍 의원은 최근 종료된 민주당 지역위원장 공모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중·성동갑이 아닌 서초을에 출사표를 냈다.

서초을은 보수정당의 전통적인 지지세가 높은 곳으로, 민주당에서는 험지로 분류된다.

홍 의원은 신청 계기에 대해 "당내 '책임론'이 분분한데, 이와 관련해 희생하거나 헌신하는 게 없다는 점이 마음 아파서 저라도 뭔가 해보자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역에서 우리가 일정하게 지지율을 회복하지 못한다면 전체 판에서 우리가 승리하거나 변화를 만들어내기 어렵지 않으냐, 이런 판단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그분들(서초 주민들)이 '민주당이 이 지역을 포기하고 있는 것 같다'는 인상을 많이 받고 있다고 한다"며 "'그런 게 아니고 한번 해보자' 이런 분위기도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당내에서 제기되는 정치개혁안 중 '동일 지역구 3선 연임 금지론'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썩 좋은 제도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정치의 영역을 자꾸 축소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