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병·가족 등 6천여명 참석…영외 면회도 허용
2년 4개월 만에 다시 열린 육군훈련소…대면 수료식 재개
"아들에게 직접 계급장을 달아줄 수 있어서 평생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
29일 대면 신병 수료식이 열린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훈련병에게 태극기와 계급장을 직접 달아준 한 아버지는 떨리는 목소리로 소감을 밝혔다.

이날 육군훈련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신병 수료식이 대면으로 재개됐다.

지난 2020년 2월 이후 2년 4개월 만이다.

육군훈련소 연무관에서 열린 수료식에는 훈련병 1천701명과 가족 등 6천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가득 메웠다.

가족들이 지켜보는 자리에서 훈련병이 입장하자 곳곳에서는 함성과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몇몇 가족들은 아들의 늠름한 모습을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기록하기도 했다.

훈련병들은 씩씩한 모습으로 부모님과 가족에게 경례하고 '어머니 마음'을 제창한 뒤 큰절을 하기도 했다.

2년 4개월 만에 다시 열린 육군훈련소…대면 수료식 재개
가족들은 태극기와 계급장을 직접 군복에 달아주면서 손을 꼭 잡거나 포옹을 하며 5주간 떨어져 있던 아쉬움을 달랬다.

육군훈련소 측은 신병 교육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친 훈련병들이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영외 면회도 허용했다.

면회를 신청하지 않은 훈련병은 논산시 주요 명소 등을 돌아볼 수 있도록 했다.

행사장을 찾은 이승민 훈련병 아버지 이주흥씨는 "남아공 영주권이 있는 아들이 자발적으로 입대했다"며 "이곳에서 한국문화를 배우고 대한민국의 청년으로서 자부심을 가지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랜만에 대면 행사가 열렸다고 들었는데 앞으로 이런 행사가 계속 이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화평 육군훈련소 소령은 "코로나19 등 악조건 속에서도 고된 훈련을 마친 훈련병을 보니 매우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강한 용사를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육군훈련소는 코로나19 확산 여부를 지켜본 뒤 입영식도 대면 행사로 전환할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