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비상식적 결정, 배후 있는 것 아닌가"
하태경 "회의 무의미...수사 보고 결론내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인사를 거부하며 손을 내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인사를 거부하며 손을 내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성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당 대표의 징계 심의를 2주 뒤로 미루면서 당내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찰 수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윤리위가 징계 절차를 성급하게 밀어붙인데다 길어진 절차로 당 내부 혼란을 수습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리위가 왜 이렇게 비상식적인 행동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어떤 판단을 내리든 정치적 판단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리위는 국가의 사법기관이 아닌 당 내부의 윤리위”라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 대표의 징계 절차를 개시해 ‘정말 성상납을 받았나’하는 의혹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분명 선거에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상식적인 윤리위라면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를 보고 난 뒤에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집권여당의 윤리위가 인터넷 방송에서 떠도는 의혹을 가지고 징계 절차를 개시한 건 부끄러워해야 할 문제”라며 “선거 전에 무리하게 징계 절차를 밟다 보니 당내에서는 ‘배후가 있는 것 아니냐’ ‘당권 경쟁을 두고 어떤 세력들이 윤리위를 흔드는 것 아니냐’에 대한 의문이 있다”고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리위가 ‘망신주기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윤리위가 자해 정치를 하고 있다”며 “경찰의 수사 결과를 보고 결론을 내릴 수 밖에 없어 윤리위 회의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국민의힘이 세대 연합 정당인 점을 부각하면서 “2030과 6070 두 집단이 성격이 좀 다르다. 이 대표는 2030이 주로 지지하고 기존 충성도 높은 지지자들은 이 대표에 대한 비호감도가 높아졌다”며 “이 대표의 리더십 스타일이 과거와 다르다 보니 충돌이 생기고 그러다보니 ‘대표 망신주기’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서희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