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서 기자회견…"제주관광 수요 변화없다? 이재명 진짜 무책임"
국힘 이기재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엔 "소음민원 차원 공약, 이해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1일 제주도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송영길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과 관련, "수요공급의 기본 원리도 모르는 무식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연 '제주완박 규탄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좋아하는 초밥 가게가 멀어지면 적게 먹는 건 당연하다"라며 "그런데 공항이 멀어지는데도 제주관광 수요가 유지된다는 것은 수요공급의 기본 원리도 모르는 무식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이 제주관광 산업 위축을 이유로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비판하자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다시 '제주관광에 영향이 없다'고 반박한 데 대한 재반박 성격의 기자회견이다.

이 대표는 '막아줍써 제주완박'이라 적힌 어깨띠를 두른 돌하르방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김포공항 이전시 제주관광이 위축될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빗대 '제주완박'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말도 안 되는 공약을 옹호하기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계속 궤변을 일삼고 있다"라며 "이제는 김포공항 폐항 이후에도 제주관광 수요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고, 원주·청주 (공항으로) 가면 된다고 얘기한다.

말도 안 된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가 아집 섞인 주장을 빨리 거두고 제주도민과 (공약이) 영향을 주는 서울·경기 주민께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지만 이 국면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이기재 서울 양천구청장 후보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낸 것을 민주당 오영훈 제주지사 후보가 문제 삼는 데 대해선 이 대표는 "양천구 신월동 일대는 공항소음 민원이 있어서 (국민의힘) 구청장 후보 공약 상황이 이해가 간다"라고 방어막을 쳤다.

이 대표는 "그러나 이재명·송영길 후보는 부동산 개발 취지로 김포공항 폐항을 얘기하는 것"이라며 "김포에서 인천공항까지 10분밖에 안 걸린다는 얘기도 두서가 없다.

민주당은 얼마나 과속하면 김포에서 인천까지 10분 만에 가나. 전부 수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진짜 무책임한 후보다. 공약이 제주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단 한 번도 고민하지 않은 모습"이라며 "전국을 헤집어놓으면서 본인 선거에만 몰두하는 사람이 어떻게 대통령이 되려고 했고 의원이 되려 하는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지사 후보는 "판세는 이미 역전됐다고 보고 있다.

자기 주군에 대해 제대로 말도 못 하고 사죄·사퇴 요구도 못 하는 오영훈 (민주당 제주지사) 후보의 비겁함이 나타났다. (오 후보) 본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가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의 비서실장으로 활동했던 것을 꼬집은 것이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경찰 출신인 서범수 의원, 허 후보 등과 함께 제주서부경찰서 노형지구대를 방문했다.

이 대표는 "관광산업 위주인 제주도에 한동안 코로나 때문에 관광수요가 위축된 부분이 있었다"라며 "일시에 수요가 과열됐을 때 관광객의 일탈행위도 이번 여름에 집중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우려가 돼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