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취임 후 세 번째 주말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반려견들과 함께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김건희 여사의 페이스북 팬페이지인 '건희사랑'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반려견과 함께 대통령 집무실에 앉아있거나 잔디마당에서 반려견들이 뛰어노는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장이 게시됐다.

사진 속 윤 대통령은 넥타이 없이 윗단추를 푼 채 편한 자세로 잔디 밭에 앉아 있다. 단발머리를 묶은 김 여사는 흰 반팔티에 조끼를 입었으며, 흰 면바지에 운동화를 신고 편안한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나란히 앉아 반려견들이 뛰어노는 모습을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보기도 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지난 28일 반려견이자 퍼스트독인 '토리', '모리' 등과 함께 용산 청사를 방문했다. 같은날 윤 대통령은 청사 대회의실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공개된 사진 중에는 이날 입은 복장으로 집무실에서 윤 대통령과 나란히 찍은 사진도 있다. 지난 27일 윤 대통령과 함께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투표장에서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했던 당일로 추정된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