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간 반려견들과 대통령실 나들이
티셔츠·조끼에 흰바지 입은 편안한 차림
5층 집무실에서 '마리' 안고 사진도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실 잔디광장에서 반려견 나래를 보면서 앉아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실 잔디광장에서 반려견 나래를 보면서 앉아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주말 사이 반려견들과 함께 대통령실에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29일 김건희 여사 팬카페인 '건희사랑'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반려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대통령실 잔디광장에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앉아 반려견 나래를 지켜보는 모습이 담겼다.

남색 정장 차림의 윤 대통령은 양반다리로 앉아서 반려견들을 지켜봤고 김 여사는 두 다리를 모아 팔로 감싸며 쪼그려 앉아있었다. 머리를 묶은 김 여사는 시선을 반려견들에게 두고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김 여사는 흰색 반팔 티셔츠에 흰색 바지, 베이지색 조끼를 입은 편안한 복장이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각각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반려견 마리를 품에 안고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각각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반려견 마리를 품에 안고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반려견 마리를 품에 안고 각각 찍은 사진도 카페에 함께 올라왔다.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이다. 다른 사진에는 김 여사가 나래를 품에 안고, 윤 대통령은 편하게 다리를 꼬고 앉아있는 모습도 찍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28일 토요일 오후에 찍은 사진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건희 여사가 반려견 나래를 품에 안고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앉아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반려견 나래를 품에 안고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앉아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 내외가 사전투표를 했던 지난 27일 대통령실에서 찍은 사진도 게재됐다. 김 여사는 흰색 반팔 셔츠에 검은색 긴 스커트 차림이었고 윤 대통령은 남색 정장에 회색 넥타이를 맸다.

김인엽 기자 insi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