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경기도 용인시 용인중앙시장 앞에서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의 지원유세 중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사진=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경기도 용인시 용인중앙시장 앞에서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의 지원유세 중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사진=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중앙당의 공약이 아니고, 지역에 출마한 후보들의 공약으로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윤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용인중앙시장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내놓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당론으로 정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당 후보들 간의 지역에 따라 의견 차이가 있다고 하는데, 어떤 지역에서 우리 당에 대한 지지를 해주시는가를 보고 최종적으로 결정할 생각"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아울러 윤 위원장은 이날 여야가 추가경정예산안의 처리에 합의했음에도 영수회담을 재추진하느냐는 질문에 "제가 영수회담이 필요하다고 한 것은 윤석열 대통령이 약속한 소급적용을 이번에 할 수 있게 용단을 내려달라고 요청하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추경을 처리한 이후에라도 우리 당은 소급적용을 규정하는 소상공인지원법을 개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법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가지고 있으면 만날 의향이 있다"며 "그 입장엔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