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영수(領袖)회담'을 제안한 것을 두고 "국회에서 먼저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통과시키면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2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으며 이런 의지는 확고하다"며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다만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영수회담이라는 단어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영수(領袖)는 '여러 사람 가운데 우두머리'를 뜻하는데, 강 대변인은 "영수회담이라는 표현은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라며 "대통령은 본인이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충남 보령 지원 유세에서 "대통령 선거 때 했던 (손실보상) 소급적용 약속, 그 약속을 이행할 방안에 대해 여야 영수회담을 열어 논의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여야는 이날 추경안 처리를 위해 계획했던 국회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다. 대신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에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했지만, 손실보상 소급 적용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전날 "혹시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지만 결국 국회는 서민들의 간절함에 화답하지 않았다"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고 했다.

그러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 자신만 국민을 걱정하고, 국회는 국민을 아랑곳하지 않는 것처럼 입법부를 업신여기는 오만과 불신이 가득 담겨있다"며 "역대급 적반하장에 기가 찬다"고 했다. 그는 추경안 합의 불발 책임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