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 / 사진=한경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사진=한경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6·1 지방선거 남양주시장 선거에 출마한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마음의 빚이 크다"며 공개 지지했다.

조 전 장관은 28일 페이스북에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는 불법 유출됐고, 이후 거기에 적혀 있는 인턴·체험활동의 일시 등에 대한 초정밀 수사가 이뤄졌지만, 이 불법 유출자에 대한 수사는 중단됐다"며 "검찰이 이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주광덕 의원(검사 출신)에 대한 통신영장을 기각한 것이 주요 이유였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당시 언론은 아무 지적도 하지 않았고 모두 희한한 일이었는데, 바로 이 주 의원이 남양주시장으로 출마했다"며 "최민희 후보가 맞서 싸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열렬한 언론개혁운동가, 야권 통합운동가였던 그는 한동안 정치활동을 하지 못했다. 그 와중에 서초동 촛불집회 초기부터 헌신적으로 참여해 '촛불 국민 언니'라는 별명을 얻었다"며 "나로서는 아무 도움도 드리지 못하니 송구스럽다. 최 후보에 대한 마음의 빚이 크다"고 했다.

남양주시장 선거는 6년 전 20대 총선에서 맞붙었던 최 후보와 주광덕 국민의힘 후보가 겨루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