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자영업자 숨넘어가, 국회 협조 안 하나"
朴 "추경 어렵게 만든 건 尹과 국민의힘"
"왜 국회와 민주당에 책임 덮어씌우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여야 간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 것을 비판한 것을 두고 "역대급 적반하장"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자신만 국민을 걱정하고, 국회는 국민을 아랑곳하지 않는 것처럼 입법부를 업신여기는 오만과 불신이 가득 담겨있다"며 "역대급 적반하장에 기가 찬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을 둘러싼 국회의 마지막 진통은 바로 대통령 자신의 공약을 파기한 데서 비롯된 것인데도, 왜 국회와 민주당에 그 책임을 덮어씌우는 것이냐"며 "지난 대선 때 (윤 대통령은) 손실보상 소급 적용은 물론, 인원 제한에 따른 피해와 폐업의 경우에도 지원을 약속했다. 추경 재원도 충분하고 근거 법률도 발의했으니 민주당은 그 약속을 지키라고 요청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총리 임명동의안까지 협조해준 민주당을 향해 이처럼 역대급 적반하장으로 공격하고 이에 질세라 여당인 국민의힘은 국정 발목잡기라고 억지를 부리며 지방 선거용 프레임 짜기에 골몰하니, 어찌 야당의 협력과 협치를 눈곱만큼이라도 바라는 집권 세력이라고 볼 수 있겠냐"며 "굳이 불필요한 생색을 내며 협상 분위기를 깨는 것인지 도무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경 처리의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든 책임은 온전히 윤 대통령과 집권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지금 해야 할 일은, 힘든 소상공인 자영업자들께 손실보상의 소급 적용 공약 파기에 대한 책임 있는 입장을 내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오후 8시께 대변인실을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간다"고 밝혔다. 여야 간 추경안 합의 불발에 내놓은 비판이다.

윤 대통령은 "혹시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지만 결국 국회는 서민들의 간절함에 화답하지 않았다"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기를 다시 한번 국회에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