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 해소 못한 듯
내일 오후 7시 30분 개의로 잠정합의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여야가 28일로 예정됐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다. 대신 다음날인 29일 오후 7시 30분에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한 뒤 이날 오후 8시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 하지만 손실보상 소급적용 문제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지 못하고 여야가 본회의 개의를 하루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오는 29일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임기 마지막날로, 이날 중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사실상 6·1 지방선거 이후로 추경은 무기한 연기될 전망이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원내대표 간 유선으로 내일 본회의 개의를 잠정 합의했다"라며 "오늘 중 원내대표·수석 간 회동은 없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회의를 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어제 윤석열 대통령이 추경 합의 불발을 국회의 책임으로 돌리는 듯한 입장을 내면서 당내 분위기도 격앙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