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 신설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 비서실에서 정책 위주로 해야지, 사람에 대한 비위나 정보를 캐는 건 안 하는 게 맞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2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법무부 산하에 인사정보관리단을 둬 인사 검증을 맡기는 게 적절하냐는 지적이 계속 제기된다'는 질문에 "미국이 그렇게 한다"며 이렇게 답했다.

윤 대통령은 "그래서 내가 민정수석실을 없앤 것"이라며 "사정은 사정기관이 알아서 하고, 대통령 비서실은 공직 후보자에 대한 비위 의혹이나 정보 수집도 안 한다"며 "대통령 비서실은 정보 수집 업무를 직접 안 하고 (사정 기관으로부터) 받아서 해야 한다. 그래야 객관적으로 할 수 있다. 그래서 미국 방식대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정보관리단은 공직자 인사 검증 기관으로 과거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했던 업무를 맡는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