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윤대통령 출근길 발언
"비서실은 정책 중심, 사정 컨트롤타워 안해"
"그래서 민정수석실 없앤 것…미국 방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대통령비서실이 사람에 대한 비위나 정보를 캐는 건 안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난 윤 대통령은 '법무부에 인사정보 관리단을 줘서 인사 검증을 맡기는 게 적절한가'라는 질문에 "대통령비서실은 정책을 중심으로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래서 내가 민정수석실을 없앤 것"이라며 "(대통령실은) 사정 컨트롤타워나 옛날의 특별감찰반 이런 것을 하지 않고, 사정은 사정기관이 알아서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처럼 법무부에 인사검증 역할을 맡기는 게 "미국 방식"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25일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 신설 배경을 설명하며 "미국의 경우 백악관 법률고문실에서 공직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개시한 후 법무부 산하 FBI에 1차 검증을 의뢰하고, FBI가 1차 검증 결과를 통보하면 이를 토대로 다시 법률고문실의 종합 검토 및 판단을 거치는 방식으로 인사 검증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