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성추행 의혹 보도에 "정치공작"
"가장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가 19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천안 발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양승조 선거대책위원회 제공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가 19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천안 발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양승조 선거대책위원회 제공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는 26일 본인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서 관련 사안을 언급한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를 향해선 "정치 술수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양 후보는 26일 당진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 마디로 규정하면 저열한 정치공작"이라며 "저와 전혀 모르는 상태이며, 기억하지도 못하는 4년 전의 일을 사전투표 하루 전에 들먹이며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천벌 받을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양 후보는 이날 '김태흠 후보의 저열한 정치공작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오늘 방송 토론회 녹화에서 김 후보는 언론과 소문을 통해 들었다고 하면서 허무맹랑한 성추행 피소 사실을 거론했다"며 "허무맹랑한 내용을 방송토론에서 흘리다시피 거론한 김태흠 후보의 정치 술수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양승조는 정치생명을 걸고 정치 공작에 단호하게 맞서 싸우겠다. 사전투표 하루를 앞두고 튀어나온 저열한 정치공작에 분노한다"며 "고소인 등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 형법상 무고,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고소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장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펜앤드마이크'는 이날 오전 민주당 당원 출신 30대 여성 A 씨가 지난 25일 양 후보가 자신을 성추행했다며 천안 동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2018년 6월 말 양 후보의 6.13 지방선거 당선을 축하하기 위해 당원 20~30명이 모인 자리에서 양 후보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고소장에는 "당시 양 후보가 바로 옆자리에 앉아 술을 권한 뒤 신체 접촉을 했으며 이로 인해 성적 수치심을 느꼈지만 저항할 수 없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