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취임 20여일만에 치러지는 선거…구도 어려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26일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의 '86그룹 용퇴' 주장으로 당내 갈등이 분출된 것과 관련해 "민주당 내부 문제가 (선거에) 그렇게 심각하게 영향을 미친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민주당 내홍이 지방선거 판세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최근 박 위원장이 선거를 앞두고 쇄신론을 들고나온 것에 대해 당내 일각에서 '내부 총질'이라는 불만이 터져 나오는 가운데, 박 위원장의 주장이 선거에 악영향을 크게 주지 않는다며 사실상 옹호를 한 듯한 발언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 위원장은 그러면서 "선거는 구도, 바람, 인물 등이 영향을 준다고 말하지 않나.

제일 큰 영향을 주는 것은 구도 문제"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대통령 취임 후 20여일만에 치러지는 선거고 한미 정상회담까지 있었다.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지방선거와 보궐선거 전망이 어렵다는 것은 정치를 조금이라도 아는 분들은 당연히 예측했던 일"이라고 했다.

이어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역시 대선 이후 1년 만에 치러졌고, 대선에서 졌던 국민의힘이 대구·경북 빼고 전멸하지 않았나"라며 이번에도 민주당에 어려운 선거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그렇기 때문에 제가 직접 출마한 것"이라며 "만약 쉬운 선거였다면 제가 굳이 위험을 감수할 필요가 없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묻자 "(지나치게 비판을 하면) 국민이 선택한 정부 당선자에 대해 사사건건 발목을 잡느냐는 비난도 나올 수 있다"며 "윤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원래 대선에서 진 정당은 지지율이 보통 10%대, 20%대까지 떨어지는데 민주당은 그래도 30% 후반, 40% 초반대를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에 대한 기대도 있지만 상대측(여권)에 대한 실망감, 독선적이거나 오만하다고 느끼는 국민들의 여론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