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시·군 보건소 정상 업무 재개

전남도는 코로나19 방역 집중을 위해 중단했던 보건소의 건강증진업무 및 일반 진료업무를 재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일상 회복 시대에 발맞춰 방역업무와 함께 기존 보건소에서 맡았던 각종 일반진료·검사, 진단서 발급과 건강증진사업 등을 순차적으로 한다.

도내 모든 시군 보건소에서 일반진료업무를 하며, 각종 검사·증명서 발급 서비스도 다시 시작했다.

보건소에서 내과·치과·한의과 등 각종 일반진료와 건강진단결과서(구 보건증) 등 증명서 발급을 받을 수 있다.

보건소 업무가 중단되는 동안 식품위생 분야 종사자 등은 건강진단결과서 발급을 위해 민간 의료기관에서 더 높은 비용을 지불해야 했지만, 보건소 업무 재개로 저렴한 가격에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각종 예방접종·운전면허 적성검사·흉부 X-ray 검사 등 기존 보건소 업무를 재개하고, 치매·우울증 고위험군 대상 심리지원 사업, 찾아가는 방문 보건 사업 등 도민 건강증진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그동안 전남도는 코로나19 대응 및 재택치료 관리에 전념하기 위해 의료기관·약국 등 영업·생계유지와 관련한 각종 개설·변경·폐업 신고 업무만 유지하고 그 외 보건소의 건강증진 업무와 일반진료 업무를 잠정 중단했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보건소 코로나19 방역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보건소 업무 재개로 주민의 건강증진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